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엑스포츠 김경주 기자

다음시즌을 데뷔하는 드래프트가 오늘 오전 11시 홍은동 그랜드 호텔에서 열렸다. 이번 드래프트 에서는 400여명이 넘은 선수들이 지원함으로서 역대 드래프트 중 최다 지원자가 몰렸지만 그 중 139명이 지명됨으로서 프로로 가는 길은 그리 녹록하지는 않았다. 이중 수원에 지명된 선수는 총 4명이며, 1라운드에서 6순위를 받은 수원은 고려대의 장신 수비수 이재성을 첫번째로 지명하였으며, 2라운드에서 13순위를 받고 동국대의 수비수 김선일을 지명하였다. 이후 수원은 3,5,6순위를 포기하고 4순위에서 연세대의 기술적인 미드필더 김홍일을 영입함으로 3명의 선수를 지명하였다. 곧 이어 벌어진 번외지명에서는 수원대의 미드필더 최재필을 지명함으로서 총 4명의 선수를 이번 드래프트를 통해 영입하였다. 하지만 수원은 상위권 순위에 지명 받지 못하면서 준척급 신인들의 확보와 취약 포지션에 대한 제대로된 보강이 이뤄지지 못하였다. 결국 수원으로서는 아쉬움 속에서 수원은 다음 시즌을 기약하게 되었다. 이번시즌 입단한 4명의 신인들에게 건투를 비는 바이다.

writen by 석유파동
Posted by 석유파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