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서 시작하도록 하겠다. 사실 신오쿠보는 생각도 없었는데 아사쿠사에서의 일정이 너무나도 빨리 끝나버렸다. 저녁을 먹고도 5시에 불과했는데 당장 빠르게 갈 곳을 찾다보니 신주쿠는 혼자가기에는 좀 그랬고 한국인들이 사는 신오쿠보들 택하게 되었다. 단순히 이 곳 한국인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궁금해서 그렇게 선택을 하였다.

아사쿠사 주변의 모습이다. 사실 나카미세도리를 벗어나면 이처럼 사람도 없고 예전 일본의 모습이 잘 보존된 동네를 만날 수가 있는데 여기에 보면 조그마한 테마파크도 있고 여러가지 모습들이 뒤 섞여 있는게 오묘한 조합을 보여주고 있다. 아사쿠사에 가시는 분들은 나카미세도리에서 기념품 구경만 하지 마시고 주변으로 나오길 바란다. 오히려 주변에 더 볼께 많고 가지각색의 모습을 볼 수 있으며 관광객도 별로 없어 이게 도쿄인갑다라는 느낌이 들 것이다.

치요다 강 주변의 모습이다. 아사쿠사를 대충 돌고 치요다강 쪽으로 나왔는데 대체 저 위에 똥붙은 건물은 어느 건물인가 무척 궁금하다. 여름에 갈 수 있으면 가보고 싶은 곳중에 하나.
그리고 수상버스를 꼭 찍고 싶어가지고 계속 강만 처다보고 있었는데 마침 수상버스가 들어와서 한컷 찍었다.

저 종류 외에도 다양한 종류의 수상버스가 존재하니 그건 당신의 운에 맡기겠다. 아 그리고 치요다강물은 그리 좋은 편이 아닌거 같았다.

고양이가 너무 귀여워 보여서 찍었다. 사실 보기와 달리 난 냥이를 좋아하나 털날리는게 싫다.

도에이 오에도선의 모습이다. 사실 아사쿠사에서 바로 전철역들이 있었지만 환승하기가 무지하게 귀찮았던 관계로 조금 더 고생하더라도 오에도선이 있는 곳까지 왔다. 대충 10분 걸어간거 같았는데 대체 무슨 역이었는지도 기억이 안난다. 당시에 일본에서는 미라클 트레인 오에도선에 오세오라는 애니가 방영 중이었는데 오에도선에 있는 모든 역들을 의인화 했다고 한다. 갑자기 그 생각이 나서 좀 피식하긴 했다. 오타쿠 천국 일본 -_-

어느덧 신오쿠보에 도착했다. 오에도선을 이용하여 히가시 신주쿠역에서 내려서 바로 돌아가니 보였다. 근데 동네가 상당히 지저분했는데 우리나라 신촌을 보는거 같았다. 이 곳에는 한국인들이 많이 살아서 한국어 간판도 많이 보이고 한국 식당 PC방 이건 뭐 한국이 따로 없었다. 일부러 찾아오기에는 좀 그렇다고 볼 수도 있었는데 뭐 호기심에 찾아온거니 그냥 그런갑다 한다. 그리고 주변에 썩어나는게 대형 파칭코들인데 도박 좋아하는 사람들은 주의하기 바란다. 예전에 어느 커뮤니티에서는 파칭코하다가 여행자금을 다 날려먹은 사람도 있었으니 말이다.

마지막으로 신오쿠보역의 위령패다. 당시 일본에서 유학중이던 故 이수현씨는 철로에 떨어진 취객을 구하다가 결국 들어오는 열차에 받아 생을 달리하게 됐는데 현재 천안함 사고로 인해 이 세상을 등지게된 젊은 사람들과 더불어 정말 용감한 청년이며 그 숭고함은 잊혀져서는 안될 것이다. 이 자리를 빌어 돌아가신 故 이수현 님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이 자리에 가는 분들은 반드시 꼭 읽어보고 묵념을 하고 오길 바란다.

이 것으로 제 5일차의 이야기를 끝마치겠다. 내일부터는 이제 시 외곽의 이야기들이 펼쳐지는데 시외곽에서도 많은 사진들과 다양한 사건들이 있었으니 기대하시라!
Posted by 석유파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